연말정산 관련 주요 뉴스

연말정산 뉴스
연말정산 뉴스 45
사실 IRP는 매년 12월 연말 정산을 앞두고 관심이 고조된다. 안정된 노후를 위해 정부가 연금 납입을 독려하면서 연금계좌에 대해 많은 세액 공제를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연금저축에 가입한 사람이 IRP 등 퇴직연금에 가입하는 것은 나머지 세제 혜택 한도를 채우기 위해서다. 퇴직연금 가입자는 소득 크기에 상관없이 연간 최대 700만원까지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50세 이상의 경우 연금저축과 IRP를 합하면 최대 900만원까지 세액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때문에 중요한 것은 세액공제 한도인 ‘700만원’을 채우기 위한 전략을 잘 짜야 한다는 점이다. 먼저 알아둬야 할 것은 세액 공제율은 연봉에 따라 결정되는데 급여가 5500만원 이하인 경우 16.5%, 5500만원이 넘으면 13.2%다. 만약 급여가 5500만원 이하라면 연금저축으로 연 400만원을, IRP에는 300만원을 납입하면 된다. ☞ 더 자세한 내용은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120615415780505출처: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2019-12-10 조회수 578 1
당진시치매안심센터는 소득세법 51조에 따라 치매환자 부양가족도 연말정산 소득공제 신청의 경우 추가 장애인공제가 된다고 밝혔다.치매환자 부양가족의 연말정산 추가공제는 치매환자 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인적공제 대상인 장애인 범위에 치매환자도 포함해 세제지원 혜택 범위에 들어갈수 있다.소득공제 방법은 가족 중 치매환자가 있는 경우 진단받은 의료기관에서 장애인 증명서를 발급받아 연말정산 소득공제 시 제출하면 되며 1명당 추가 공제 범위는 연 200만 원이다.센터 관계자는 “치매환자 부양가족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추가공제가 시행 중에 있으나 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놓치는 가족들이 많다”며 “미리 구비서류를 준비해 추가 공제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http://www.dy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81390출처: 동양일보 홍여선 기자
2019-12-09 조회수 631 1
○10월 30일부터 ‘연말정산 미리 보기’12월 한 달간 연말정산 전략을 짜려면 현재 자신의 연말정산 점수가 몇 점인지부터 알아야 한다.국세청은 근로자가 올해 연말정산을 거쳐 세금을 얼마나 내야 할지 미리 짐작할 수 있도록 지난 10월 30일부터 ‘연말정산 미리 보기’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신용카드 등 사용내역, 예상 세액, 연말정산 관련 도움말 등을 미리 제공해 절세계획을 세울 수 있다. 올해부터는 부양가족이 본인 인증(휴대폰·공인인증서) 절차를 거쳐 휴대폰으로 ‘자료제공 동의’를 신청할 수 있게 됐다.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산후조리원 비용이 연말정산 대상이 된 것도 새로 생긴 혜택이다. 7월 1일 이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했다면 30%를 소득공제받을 수 있다. 사용액이 소득공제 한도를 넘었다면, 초과액은 도서·공연비와 합쳐 다시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로 소득 공제된다. 산후조리원 비용도 200만원까지 의료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다만 산후조리원 이용자는 이름과 이용금액이 적힌 영수증을 세액공제 증빙서류로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 더 자세한 내용은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120384491출처: 한국경제 박신영 기자
2019-12-06 조회수 501 1
신용카드(체크카드·선불카드·현금영수증 포함) 사용으로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사용금액이 연간 총급여액의 25%(최저사용금액)를 초과해야 한다. 그 초과금액에 대해서는 일정비율(신용카드 15%. 체크·선불카드·현금영수증 30%)을 연간 300만원 한도로 근로소득금액에서 공제해준다.소득공제 한도는 총급여액 7000만원 초과 1억2000만원 이하는 250만원, 총급여액 1억2000만원 초과는 200만원이다.이에 소비자는 1~9월 중 신용카드 사용금액을 국세청의 '연말정산 미리보기'(www.hometax.go.kr) 서비스를 통해 확인하고, 나머지 기간에 카드를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방안을 고려할 만하다. 예를 들어 총급여액이 4000만원인 회사원 A씨가 '연말정산 미리보기'를 조회한 결과, 1~9월 중 신용카드 사용금액이 920만원(총급여액의 23%)이면, A씨는 10~12월 중 총급여액의 25%(1000만원)에 부족한 2% (80만원)만 신용카드로 사용해도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421&aid=0004335077출처: 뉴스1 박주평 기자
2019-12-05 조회수 613 1
연말정산이란 근로소득자가 급여소득에서 처음에 징수한 세액의 과부족을 연말에 정산하는 일을 말합니다. 국세청에서 1년 동안 간이세액표에 따라 징수한 근로소득세를 연말에 다시 따져보고, 실소득보다 많은 세금을 냈으면 그만큼 돌려주고 적으면 추가로 징수합니다.소득공제의 기본적인 취지는 근로자가 근로소득을 얻기 위해서 필요한 소비를 필요경비로 인정해 주는 것입니다. 이를 신용카드, 체크카드, 현금영수증 등으로 증명하는 것이죠. 카드 사용이 늘어났기 때문에 카드 지출에 따른 소득공제를 어떻게 해야 더 많이 받을 수 있을지가 사람들의 주된 관심사입니다.일단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선불카드, 현금영수증 등으로 소득공제를 받으려면 사용 금액이 총급여액의 25%(최저 사용 금액)를 넘겨야 합니다. 예를 들어 연간 총급여액이 4000만 원이라면 카드 사용액이 1000만 원을 넘어서는 액수부터 공제를 받을 수 있는 거죠.소득공제율은 △신용카드 15% △체크카드 30% △현금영수증 30%로 신용카드가 가장 낮습니다. 그러나 신용카드는 보통 포인트나 할인 등으로 부가서비스 혜택이 더 크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적절히 섞어 쓰는 편이 좋답니다. 또 무한정 공제를 해주는 것이 아니라 총급여 7000만 원 이하인 사람의 경우 신용·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 공제 금액을 합쳐 최대 300만 원까지만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20&aid=0003256876출처: 동아일보 박지현 반포교 교사
2019-12-04 조회수 520 1
2019년도 채 2달이 남지 않았다. 이 맘때 쯤이면 직장인들은 13번째 월급이라는 연말정산을 준비하며 돈을 환급받거나 돈을 더 내야되는 경우에 대해 고민하기 마련이다.올해 연말정산은 무엇이 어떻게 완화되고 확대됐는지 자세히 알아보자.먼저 총 급여 7천만원 이하인 근로자가 선후조리원 이용시 출산 1회당 200만원까지 의료비 세액공제가 가능하며,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경우에도 산후조리원 이용자 이름과 이용금액이 기제된 영수증을 세액공제 증빙서류로 제출하면 세액공제가 가능하다.또 기부금 세액공제도 확대됐다. 기부금의 30%를 산출 세액에서 공제하는 고액기부금 기준액이 2천만원 초과에서 1천만원 초과로 확대됐으며, 공제 한도 초과로 당해 연도에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의 이월 공제 기간도 5년에서 10년으로 확대됐다.아울러 중소기업 취업자 감면대상자(장애인) 범위가 5.18 민주화운동 부상자, 고엽제 후유증 환자까지 추가 확대됐다.☞ 더 자세한 내용은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8830출처: 파이낸스투데이 김수현 기자
2019-11-22 조회수 482 1
‘13월의 월급’이라 불리는 연말정산을 준비해야 하는 시기가 다가왔다. 국세청은 1년 동안 간이세액표에 따라 거둬들인 근로소득세를 연말에 다시 따져보고 실소득보다 많은 세금을 냈다면 그만큼 돌려주고 적게 거뒀으면 더 걷는 과정을 진행한다.모든 직장인이라면 세금 추가 납부보다는 환급을 받고 싶을 것이다. 어떻게 하면 소득공제를 통해 세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신용·체크카드, 제로페이로 받는 소득공제직장인이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가장 대중적인 수단은 신용·체크카드, 제로페이다. 신용카드 등을 통해 사용한 금액이 총 급여액의 25%를 넘는다면 초과 금액의 15~40%에 해당하는 금액을 근로소득 금액에서 공제받을 수 있다.◆ 주택청약도 가능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는 데 도움을 주는 주택청약종합저축을 통해서도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총 급여 연 7000만 원 이하인 무주택 가구주에 한해 납입금의 40% 이내에서 최대 240만 원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http://www.womaneconomy.kr/news/articleView.html?idxno=81461출처: 여성경제신문 김여주 기자
2019-11-14 조회수 470 1
연말정산 시즌이 돌아온만큼 전문가들은 올해 바뀐 공제항목을 꼼꼼히 체크해야한다고 조언한다.11일 국세청에 따르면 연말정산 세액을 사전에 알아볼 수 있는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를 실시한다.우선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지난 7월 1일 이후부터 박물관, 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한 경우 30% 소득공제율이 적용된다.소득공제 한도(총급여액의 20%와 300만원 중 적은 금액)를 초과했다면 도서·공연비를 포함한 최대 100만원까지 추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또 산후조리원 의료비와 기부금액 세액공제도 가능하다. 총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자가 출산을 한 번 할 때마다 산후조리원 이용자의 이름과 금액이 기재된 영수증을 증빙서류로 회사에 제출하면 지출한 의료비를 최대 3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34538출처: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2019-11-13 조회수 449 1
'연말정산 세금혜택 받고, 노후대비 가능한 연금저축·개인형 퇴직연금계좌(IRP) 노려라'100세 시대인 요즘 국민연금만 믿고 있다가는 빈곤한 노후를 맞이할지도 모른다. 국민연금 수령연령도 점차 늦어져 2033년부터는 만 65세부터 받게 되는 만큼 1969년 이후 출생자는 60세 정년 연장이 적용된다 해도 국민연금을 받을 때까지 최소 5년 이상 소득이 없는 기간이 생긴다. 자녀 교육비에 앞서 개인연금을 준비해야 하는 이유이다.연금저축은 개인의 노후생활을 준비하기 위해 최소 5년 이상 개인이 납입한 금액을 적립해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장기 저축상품이다. 연금저축을 포함, 개인형 퇴직연금계좌(IRP) 가입시 총 소득액에 따라 최대 700만원(연금저축은 400만원 한도)의 13.2%(또는 16.5%)까지 세액공제를 받는다. 연금저축은 1년간 납입한 총액을 기준으로 공제혜택을 주기 때문에 연말에 한꺼번에 일시납입해도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총 소득금액이 5500만원 이하인 경우 16.5%까지 세액을 공제받고, 그 이상은 13.2%를 공제받는다. 총 소득금액이 5500만원 이하인 경우 연금저축 400만원을 납입했을 때 66만원의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다. ☞ 더 자세한 내용은 http://www.fnnews.com/news/201911101749023866출처: 파이낸셜뉴스 홍석근 기자
2019-11-12 조회수 446 1
'두 번째 월급'인 연말정산은 연말이 될 때마다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공제를 잘받으면 납부했던 만큼 받을 수 있지만 기준을 못넘으면 오히려 돈을 내야할 수 있다.따라서 10월 말부터 국세청은 연말정산을 예상해보는 시스템으로 근로자가 세금을 얼마나 돌려받을 수 있는지 알 수 있도록 공개하고 있다.우선 7천만원보다 덜 버는 사람이 미술관 티켓을 신용카드로 계산했을 경우 소득공제를 30% 받을 수 있다.또 소득공제 한도를 초과했을 경우 도서공연비 포함 최대 100만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다.또 앞서 언급한 조건의 사람이 아이를 낳았을 경우 산후조리원에 드는 비용을 300만원까지 공제가 가능하다.그 대신 산후조리원을 가는 사람의 이름과 금액이 있는 영수증이 필요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http://www.speconomy.com/news/newsview.php?ncode=1065587411125577출처: 스페셜경제 박숙자 기자
2019-11-11 조회수 681 1

급여아웃소싱,연말정산, 경정청구 문의 : 1644-5216
고용지원금 문의 : 1644-5963
Fax. (02)784-4611   jhchung@insungacc.com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 이룸센터 7층

Biz License  107-86-76881


인성회계법인 | 인성고용지원금 환급센터

급여아웃소싱,연말정산, 경정청구 문의 : 1644-5216  |  고용지원금 문의 : 1644-5963  |  Fax. (02)784-4611   jhchung@insungacc.com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 144 온스퀘어빌딩 2층
 Biz License  107-86-76881